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서브메뉴

본문내용

HOME > 미술·박물관 > 여주세계생활도자관(여주도자세상) > 지난전시

프린트버튼

프린트

지난전시

  • 2019년
  • 2018년
  • 2017년
  • 2016년
  • 2015년
  • 2014년
  • 2013년
  • 2012년
  • 2011년
  • 2010년
  • 2009년
  • 2008년
  • 2007년
  • 2006년
  • 2005년
  • 2002-04년

박인숙 개인전; ‘존재, 그리고 기억’ 展

  • 전시명 : 존재, 그리고 기억
  • 전시기간 : 2016년 10월 7일 ~ 11월 6일
  • 전시장소 : 여주세계생활도자관 제1전시실

이번 전시에서는 '실존'에 관한 이야기들을 '존재'와 '기억'이라는 주제와 연결하여 보여 줍니다. 과거를 회상 하듯, 긴 목을 빼어 뒤를 돌아보는 맑은 사슴의 눈망울에 '상실'에 대한 고독과 그리움이 맺혀 있습니다. 어렵고 부족함이 있었지만 정(情)이 있었고, 깨끗하진 않았지만 사람 냄새가 나던 골목길. 이름 모를 들꽃이 길가에 피어있던 잃어버린 과거에 대한 아쉬움과 진솔함이 통했던 추억에 대한 '기억'을 빚어냅니다. '사슴'은 바로 작가 본인을 의미합니다.

박인숙 작가의 작품, '코끼리와 피에로'는 실존의 내용을 담고 있는 대표 작품입니다. 거대한 몸집을 지닌 코끼리를 대담한 선으로 강조하고, 그 위에 피에로가 올라타고 있는 모습은 인간의 열배가 넘는 크기의 코끼리가 '이성'이라는 강력한 도구를 지닌 인간에게 정복당하지만, 아이러니 하게도 인간은 각자의 무대 위에서 자신을 가린 채 주어진 대본에 따라 춤을 추는 피에로에 불과합니다.

이번 전시에서 눈여겨 봐야할 중요한 부분 중 하나가 바로 회화적(繪畵的) 접근입니다. '유화'에서 보이는 두텁고 중후한 마티에르(matiere)와 함께 '한국화'에서나 볼 수 있는 수묵담채(水墨淡彩)의 맑고 자연스런 '색'과 활달한 '선'을 이번 전시에서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작가는 흙으로 만든 전통도자를 매개로 하여 조각, 회화, 그리고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여러 장르와 분야를 두루 섭렵하고 있습니다. 또한 본인의 '존재'에 대한 철학과 정감 있고 아늑했던 '기억'들을 작품에 녹여 내면서 현대도자의 조형적 가능성에 대한 도전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습니다.

박인숙 개인; '존재, 그리고 기억' 展

빠른서비스

위로올라가기

  • 방문자 :
(17379) 경기도 이천시 경충대로 2697번길 263

전화 031-631-6501(이천), 031-799-1500(광주), 031-884-8644(여주)

상호: (재)한국도자재단 | 대표자 : 서정걸 | 사업자등록번호 : 124-82-09905

Copyright @ 2011 by KOCEF. All right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네이버카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or코드
Secure_Se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