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서브메뉴

본문내용

HOME > 자료실 > 도자전문자료실

프린트버튼

프린트

도자전문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분청사기(粉靑沙器) / 분청(粉靑), 분장회청사기(粉粧灰靑沙器)
next 혁산(赫山) 방철주(方澈柱)2015-02-06
prev 유약 (油藥, Glaze)2015-02-04


분장(粉粧)한 회청색의 사기라는 뜻은 분장회청사기를 줄인 말이며 분청(粉靑)이라는 약칭을 쓰기도 한다.


분청사기라는 명칭은 고 최순우 국립박물관장께서 일본인들이 붙인 명칭에 반대하여 사용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 명칭에서 알 수 있듯이 회청색 사기질 그릇 표면에 백토(白土)를 입힌 것이 분청사기이다.

 

분청사기의 제작시기는 그 시작이 고려말의 쇠퇴한 청자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조선시대 전기인 15~16세기에 그 전성기를 맞게 되고 하한(下限)은 임진왜란에 두고 있다.

 

초기의 분청사기는 태토(胎土)와 유약에 있어서 말기의 상감청자(象嵌靑瓷)와 같아서 불순물이 많이 포함되어 있는 짙은 쥐색을 띠며, 그 위에 녹색 또는 갈색, 탁한 회청색 등의 짙고 어두운 색조의 유약이 입혀져 있다. 분청이 청자나 백자와 구별되는 가장 독특한 점은 백토를 이용한 시문(施文)기법에 있다.

 

고려말기에 청자가 쇠퇴하면서 태토가 거칠어지고 철분의 함유가 많고 불순물이 섞여 있는 조악한 점토를 사용하게 되어 이를 흰색의 분장토로 감추어 분장(粉粧)하는데서 분청사기가 자생적으로 발생되었다는 설도 있으나, 고려시대의 관요에서 만들어진 세련되고 섬세하고 아름다운 상감청자 등에 비하여 분청사기는 거칠면서, 소박하고 도공 스스로 그려낸 덜 섬세한 그림 등이 오히려 한국인의 심성을 바르게 표현한 가장 한국적인 도자기로 만들어 낸 것이다.

 

요즘 분청사기에 대한 평가가 새롭게 조명되고 있으며, 전통도자기의 역사 중에서 가장 한국적인 미의 감각을 가진 도자기로 평가되고 있다. 또한 현대에 이르러서도 분청사기 기법을 이용한 현대감각이 있는 작품들이 많이 제작되고 있다.

 

 

-도자예술용어사전 정동훈 지음-에서 발췌함.
제공처 세라믹인포 문의처 www.ceramicinfo.org
페이스북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목록

빠른서비스

위로올라가기

  • 방문자 :
(17379) 경기도 이천시 경충대로 2697번길 263

전화 031-631-6501(이천), 031-799-1500(광주), 031-884-8644(여주)

상호: (재)한국도자재단 | 대표자 : 최연 | 사업자등록번호 : 124-82-09905

Copyright @ 2011 by KOCEF. All right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네이버카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or코드
Secure_Se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