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서브메뉴

본문내용

HOME > 고객센터 > 보도자료

프린트버튼

프린트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한국도자재단, 릴레이 기획초청전
next 한국도자재단-한국세라믹기술원 ‘도자제품 시험분석’ 업무협약 체결 2019-03-15
prev 한국도자재단, 스포츠 아카데미 ‘팀업캠퍼스’와 업무협약 2019-02-28
작성자 전체관리자 등록일 2019-03-15
첨부파일 (수정)한국도자재단 100이전.hwp

- 15일부터 여주세계생활도자관에서 9차 릴레이 기획초청전 <한국생활도자100인展 CERAMIC : BLOSSOM> 개최

- 봄기운 가득한 도자작품과 음식, 꽃의 콜라보레이션 전시연출 ‘눈길’

- 2012년부터 9회에 걸쳐 진행된 릴레이 기획초청전 <한국생활도자100展>에 작가 60여 명 참가


한국도자재단이 오는 15일부터 여주세계생활도자관에서 릴레이 기획초청전 ‘한국생활도자100인 CERAMIC : BLOSSOM’을 개최한다.

2012년부터 시작한 ‘한국생활도자100인 CERAMIC : BLOSSOM’은 작가 100명의 참여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 60여명 정도가 참여했다.

9회째인 이번 초청전에는 경기도 여주에서 활동 중인 작가 11인이 참여, 봄을 주제로 한 도자작품과 음식, 꽃의 콜라레이션 전시연출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봄의 정서와 기운을 제시한다.

특히 푸드스타일리스트 백혜원, 플로리스트 박민정 두 작가가 참여해 음식과 꽃, 도자가 어우러진 ‘봄의 향취’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는 총 두 개의 섹션으로 구분되며, 1부 ‘봄, 일상에 깃들다’를 시작으로 2부 ‘흐르는 봄’으로 이어진다. 생활 속에서 느낄 있는 봄의 정서와 기운, 시간의 흐름에 따라 맞이하게 되는 봄에 관한 이야기 등으로 구성된다.

1부 ‘봄, 일상에 깃들다’는 ▲강병덕 ▲김국환 ▲박선애 ▲유천욱 ▲조명식 등 작가들의 봄에 대한 도자작품과 백혜원 푸드스타일리스트의 연출이 어우러진 공간으로 일상에서 볼 수 있는 평범해 보이는 생활도자를 통해 소박한 봄의 기운을 느낄 수 있다.

2부 ‘흐르는 봄은 민세원 현춘환 이지아 류은경 김흥배 상욱 등 작가들의 사유가 담긴 도자작품과 박민정 플로리스트의 연출이 어우러져 봄의 문턱에서 여름이 되기까지 시간의 흐름에 따른 변화를 ‘움트는 생명’, ‘반짝이는 꽃눈’, ‘온기가 감도는 방’, ‘씨앗’, ‘만개’, ‘그리고 다시 여름’ 등의 순서로 제시한다.

서정걸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는 겨우내 봄을 기다렸지만 세먼지로 덮인 봄에 지친 관람객들의 마음에 위안을 주기 위해 기획됐다”며 “봄기운을 느낄 수 있는 생활자기와 오브제로 꾸준히 활동 중인 작가들과 관람객들의 색다른 교감의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2년 4월 시작되어 9회에 걸쳐 진행 중인 릴레이 기획초청전 ‘한국생활도자100인展’은 예술성이 인정되는 국내 생활도자분야 작가 100인을 릴레이 형식으로 초청하는 기획전으로, 현재까지 60여 명의 도예작가가 전시에 참여했다.


페이스북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목록

빠른서비스

위로올라가기

  • 방문자 :
(17379) 경기도 이천시 경충대로 2697번길 263

전화 031-631-6501(이천), 031-799-1500(광주), 031-884-8644(여주)

상호: (재)한국도자재단 | 대표자 : 서정걸 | 사업자등록번호 : 124-82-09905

Copyright @ 2011 by KOCEF. All right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네이버카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or코드
Secure_Seal